#New_Post

  • 24분기 만에 적자의 늪을 탈출한 쌍용자동차

    24분기 만에 적자의 늪을 탈출한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가 지난 2022년 4분기에 판매 3만 3,502대, 별도 재무제표 잠정 실적 기준(이하 별도 기준) 매출 1조 339억 원,영업이익 41억 원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2016년 4분기(101억 원) 이후 24분기 만에 분기 흑자를 기록한 것이다. 특히 곽재선 회장이 지난해 9월 1일 쌍용자동차 회장으로 취임한 이후 경영현장을 직접 지휘하고, 11월 회생절차 종결로 고객신뢰도 회복함으로써 분기 잠정결산 흑자전환이라는 성과를 이뤄내며 향후 안정적인 흑자 달성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판매는 주력 상품인 렉스턴 스포츠&칸 등 제품 개선모델과 더불어 신차인 토레스의 판매 상승세에 힘입어 4분기 연속 판매 증가세를 기록했으며, 특히 ‘22년 4분기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

  • 현대자동차, 5년 만에 코나 풀 모델 체인지 출시

    현대자동차, 5년 만에 코나 풀 모델 체인지 출시

    현대자동차는 18일(수)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코나(Kona)의 론칭행사를 가졌다. 코나는 2017년 6월 첫 출시한 이래 5년만에 돌아온 2세대 신형 모델로,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기존 외장 디자인을 이어받으면서도 기존에 지적 받은 실내 공간을 개선한 점이 특징이다.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장재훈 사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차급을 뛰어넘는 혁신적인 상품성을 갖춘 디 올 뉴 코나를 통해 시장의 판도를 깨는 한 단계 높은 기준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새로운 도전을 즐기는 고객들의 삶에 최적의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코나를 통해 기존 소형 SUV 시장의 판도를 깨고 한 단계 높은 기준을 제시함으로써 시장을 이끌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외관 디자인 기존에 출..

  • 현대차그룹, 미국 굿디자인 어워드 운송, 로보틱스 부문 11개 수상

    현대차그룹, 미국 굿디자인 어워드 운송, 로보틱스 부문 11개 수상

    ㅇ 미국에서 현대차 5종, 기아 4종, 제네시스 2종 수상 ㅇ “모빌리티와의 감성적 연결고리를 통해 높은 수준의 가치를 제공할 것” 현대차그룹은 현대자동차ᆞ기아ᆞ제네시스 브랜드에서 총 11개 제품이 ‘2022 굿디자인 어워드(2022 Good Design Awards)’에서 운송(Transportation) 디자인 부문과 로보틱스(Robotics) 디자인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1950년 시작되어 72회째를 맞은 미국 굿디자인 어워드는 시카고 아테네움 건축 디자인 박물관과 유럽 건축ᆞ예술ᆞ디자인ᆞ도시 연구센터가 협력해 선정하는 상으로 전자, 운송, 가구, 로보틱스 등 다양한 제품들에 대해 각 부문별 수상작을 매년 발표하고 있다. 해당 어워드 운송 디자인 부문에서 현대자동차는 트레일러 ..

#Trend

  • 4세대 쏘렌토, 비슷한 가격대 차량들과 비교해보면.... (싼타페, 렉스턴, 펠리세이드)

    4세대 쏘렌토, 비슷한 가격대 차량들과 비교해보면.... (싼타페, 렉스턴, 펠리세이드)

    기아차의 4세대 쏘렌토는 '새로운 시대의 라이프 플랫폼'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20일부터 사전 계약에 들어갔습니다. 기존 쏘렌토보다 커진 사이즈와, 새로운 파워트레인을 갖추고 세상에 나올 준비를 하고 있는 쏘렌토와 가격대가 비슷한 차종 3종을 함께 비교해봤습니다. 신형 쏘렌토의 가격은 2.2 L 디젤을 기준으로 3070만원에서 3980만원이며 옵션은 별도입니다. 하이브리드 모델도 함께 나왔지만, 현재 인증 문제로 계약이 중단된 상태입니다. 싼타페와 비교 시 쏘렌토의 치수가 큽니다. 길이와 휠베이스가 싼타페 대비 50mm 정도 더 길어졌고, 전폭 또한 10mm 정도 더 큽니다. 2.2 디젤 기준으로 쏘렌토가 시작가가 약 40만원 정도 더 비쌉니다. 싼타페는 8단 자동변속기가 달리며, 쏘렌토에는 8단 습식 ..

  • 폭스바겐 투아렉이 애매한 이유

    폭스바겐 투아렉이 애매한 이유

    폭스바겐. 비록 몇 년 전 디젤 게이트로 브랜드 이름에 큰 상처를 입긴 했지만 여전히 대중들이 사랑하는 좋은 자동차를 만드는 회사입니다. 유럽 시장에서 폭스바겐 브랜드 가치는 엄청나며, 무난한 디자인과 다방면으로 괜찮은 성능을 지닌 폭스바겐 차종들은 대부분 동급 차종들 중에서 가장 많이 팔립니다. 작년 기준 포드 포커스가 약 20만 대 팔릴 때, 폭스바겐은 골프를 약 40만 대를 판매했습니다. 중형 차인 파사트는 15만 대 이상 팔리며 같은 그룹 소속 스코다의 중형 차량보다도 2배 넘게 팔린 수치입니다. 하지만 여기 샌드위치처럼 끼어서(?) 폭스바겐 파워를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는 차량이 있습니다. 바로 투아렉(Touareg)입니다. 이 차량은 폭스바겐의 홈그라운드인 유럽 시장에서도 힘을 못 쓰고 있고, ..

#Mobility

#Technology